Skip to content
단국대학교 남가주 동문회

건강지식

식은 밥을 먹으면 혈당 급상승을 막을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쌀밥 등에 많이 함유된 탄수화물은 오랫동안 ‘비만의 주범’이라는 누명을 받고 있다. 탄수화물은 우리 몸에 들어오면 지방으로 바뀌어 복부 비만을 일으키고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밥을 식혀 먹으면 혈당 상승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폴란드 포즈난 의대 연구팀은 32명의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46g의 같은 양의 쌀밥을 지어 한 집단은 갓 지은 밥, 한 집단은 24시간 동안 식힌 뒤 다시 데운 밥을 먹게 했다.


식힌 뒤 다시 데운 밥을 먹은 집단은 갓 지은 밥을 먹은 집단보다 혈당이 전반적으로 덜 높아졌고 혈당도 안정적이었다. 연구 결과는 ‘영양 및 당뇨병(Nutrition & Diabetes)’에 실렸다.


연구팀은 식힌 탄수화물이 ‘저항성 전분(resistance starch)’ 덕분에 혈당 조절에 더 도움이 된다고 했다.


포도당으로만 구성된 일반 전분을 많이 섭취하면 체내에 지방이 축적되지만, 저항성 전분을 먹으면 지방 분해가 오히려 촉진된다.


저항성 전분에는 식이섬유가 최대 90% 포함돼 있어 아밀라아제가 포도당을 분해하지 못해 체내에서 잘 분해되지 않는다.


대신 대장에서 박테리아에 의해 분해돼 짧은 사슬 지방산으로 변신, 식이섬유와 비슷한 역할을 한다. 일반 전분의 열량이 1g당 4㎉인 것보다 저항성 전분은 1g당 2㎉다. 탄수화물을 섭취할 때도 전분보다 저항성 전분이 많은 것을 섭취하면 칼로리 섭취를 줄이고 혈당을 낮출 수 있다.


저항성 전분은 소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대장에서 식이섬유와 유사한 역할을 해 장을 건강하게 하고 비만을 비롯해 이와 관련된 각종 질병 예방을 돕는다.


이전 연구에서도 이런 사실을 뒷받침한다. 당뇨병이 없는 사람을 대상으로 2015년 실시된 연구에서도 차가운 쌀이 혈당의 급상승을 덜 유발한다는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어드밴스 인 뉴트리션’ 저널에 실린 저항성 전분에 관한 논문에서는 비만과 당뇨병, 대장암, 결장암 등 각종 질병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일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식품과학과 기술 트렌드’ 저널과 미국 콜로라도대 암센터가 발표한 논문에서도 저항성 전분이 대장 점막 세포를 건강하게 하고 암세포 분열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으며 비만을 막아 유방암도 예방할 수 있다고 했다.


저항성 전분을 섭취할 수 있는 식품으로는 찬밥이 대표적이다. 인도네시아대에서 발표한 논문(2015년)에 따르면, 쌀밥은 상온에서 식혔을 때는 저항성 전분이 2배, 냉장고에서 식혔을 때는 3배가량 증가했다.


또한 밥을 지을 때 올리브유 같은 식물성 기름을 약간 넣어도 저항성 전분을 높일 수 있다. 잘 씻은 쌀 한 컵당 1~2티스푼의 식물성 기름을 넣은 후 12시간 정도 냉장 보관한 뒤 밥을 지으면 저항성 전분 함량이 높아진다.


감자도 쌀밥처럼 냉장고에서 하루 정도 식힌 뒤 다시 데워 먹으면 저항성 전분 함량이 높아진다. 바나나에도 저항성 전분이 적지 않게 들어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한국일보 기사보기

‘식은 밥’ 먹으면 혈당을 낮춘다?

입력 2022.06.05 17:20 


======================



또 저항성 전분은 일반 전분보다 포만감도 오래가기에 과식을 막는 데도 효과를 볼 수 있다.


다만 밥을 빨리 식히고 싶어 냉동 보관하면 효과가 없다. 온도가 내려갈 때 전분 분자들이 움직여 뭉쳐져야 저항성 전분이 만들어지는데, 냉동하면 전분의 구조 변화가 잘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밥을 식힐 때는 실온보다 냉장 보관해야 저항성 전분으로 전환이 더 잘 된다. ‘아시아태평양 임상 영양학 저널’에 실린 논문(2015년)에 따르면, 4도에서 25시간 식혔다가 재가열한 백미는 10시간 실온에서 식힌 백미보다 저항성 전분 함량이 20% 더 많았다.


한국일보 기사보기

찬밥이 더운밥보다 다이어트에 좋다… 혈당 급상승도 예방

2024-01-25 (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허리의 신' 서울대병원 정선근 교수의 '허리 이야기' 운영자 2023.10.28 2746
공지 혈액순환에 좋은 Best 음식들 운영자 2016.10.05 26384
공지 건강정보 운영자 2015.04.21 21543
공지 의과대학 교수들이 만든 의학 만화 운영자 2015.02.23 25007
공지 ‘100세 이상’ 보장하는 생활방식 11가지 운영자 2015.02.23 22706
공지 건강 * 유용한 많은 자료들 운영자 2015.02.23 23240
공지 건강한 생활상식 93가지 모음 운영자 2015.02.23 22527
» ‘식은 밥’ 먹으면 혈당을 낮춘다? 운영자 2024.01.25 764
166 폐렴(Pneumonia), 70세 이상 각종 질환자의 사망 원인 1위 운영자 2023.12.18 820
165 80대에 40대 뇌 가진 사람들…간단한 습관 네 가지의 기적 운영자 2023.12.09 871
164 와사비에 이런 놀라운 효능…'노인들 기억력 좋아졌다' 운영자 2023.11.07 873
163 소식하면 오래 산다? 12%만 줄여도 된다! 운영자 2023.11.07 730
162 "매일 커피' 한두잔 마시면 신장 건강에 도움"…뜻밖 연구 결과 운영자 2023.10.31 672
161 오래 앉아 있으면 빨리 죽는다…서서 일하고, 운동하라 ! 운영자 2023.10.26 754
160 보약 보다 좋다는 식초 ! 운영자 2023.10.06 908
159 內耳 前庭病 내이 전정병 - 이규성, 29회 체교 72학번 운영자 2023.09.12 1116
158 돼지감자, 당뇨에 좋은 건 기본, 골다공증에 최고! 운영자 2023.09.09 906
157 하루 3초 근육운동, 얼마나 하면 효과 볼까 운영자 2023.09.03 912
156 하루 단 3초! 이두박근 ‘아령 운동’ 실험해봤다 운영자 2023.09.03 1087
155 하루에 3분만 빨리 움직여도 암 위험 낮아진다 운영자 2023.08.24 909
154 전자 모기향, 밤새 켜놓고 자도 될까? (MBC) 운영자 2023.08.23 1040
153 매일 소주 1~2잔은 괜찮다?…고혈압 없던 그, 뒷목 잡은 이유 운영자 2023.07.31 895
152 뇌 손상→전신 장기 망가짐→사망...'폭염'이 진짜 위험한 이유 운영자 2023.07.31 897
151 잠 깨기 위한 커피, 너무 많이 마시면 만성적 수면부족 운영자 2023.06.05 976
150 ‘심한 코골이’ 치매와 연관 있다 운영자 2023.06.05 905
149 사과 한 알 ‘노쇠’ 늦춘다 운영자 2023.05.25 932

Copyright © Dankook University Alumni Association of Southern California. All Rights Reserved.

.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