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단국대학교 남가주 동문회

자유글

해군, 경술국치일에 일본과 훈련…‘다케시마의 날’에도 이러더니


일본 시네마현이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제정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인 지난 2월22일 동해에서 실시한 한·미·일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에 참가한 한국 해군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맨앞), 미국 배리함, 일본 아타고함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일본 시네마현이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제정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인 지난 2월22일 동해에서 실시한 한·미·일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에 참가한 한국 해군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맨앞), 미국 배리함, 일본 아타고함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대한제국이 일제에 의해 국권을 상실한 ‘경술국치일’(8월29일)에 한국·미국 해군, 일본 해상자위대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사일 방어훈련을 실시했다.


해군은 29일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는 지난 24일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북한의 어떠한 발사도 금지’하는 유엔안보리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북한 주장 우주발사체 발사 등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제주남방 공해상에서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상황을 상정해 가상의 탄도미사일 표적에 대한 탐지·추적·정보공유 등 한·미·일 3국

함정의 대응 절차 숙달에 중점을 두고 실시됐다고 해군은 설명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각) 미국 캠프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 때 합의된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체계 점검도 병행했다.


훈련에는 한국 해군의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과 미국 이지스구축함 벤폴드함, 일본 해상자위대 이지스구축함 하구로

함이 참가했다.


이날 훈련은 윤석열 정부 들어 5번째 한·미·일 미사일 방어 훈련이다. 3국은 지난달에 동해 공해상에서 해상 미사일 방어

훈련을 했으며, 지난 2·4월과 지난해 10월에도 미사일 방어훈련을 한 바 있다.


이날은 대한제국이 일제에 의해 국권을 상실한 ‘경술국치일’(1910년 8월 29일)이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한·미·일

훈련이 왜 굳이 경술국치일에 실시됐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장도영 해군 서울공보팀장은 “이번 훈련은 최근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실시됐다”면서 “(질문에 대해) 추가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앞서 지난 2월 3국 미사일 방어훈련은 일본 시네마현이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제정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2월22일)에 독도에서 동쪽으로 180㎞가량 떨어진 동해 공해에서 실시돼 논란이 됐다.


일본 시네마현이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제정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인 지난 2월22일 동해에

서 실시한 한·미·일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에 참가한 한국 해군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맨앞), 미국 배리함, 일본 아타

고함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이 훈련 이튿날인 지난 2월23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 “왜 ‘다케시마의 날’에 한·미·일 훈련을 독도에서 했느냐”고 물었다. 


이종섭 장관은 “그 전날 계획을 했었는데 그날 준비가 덜 돼서 그 다음날로 미뤄지다 보니까 우연히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해군은 ‘우연히’ 다케시마의 날에 독도 근처에서 일본과 훈련하고, ‘드릴 말씀 없이’ 경술국치일에 일본과 훈련하고 있다.


권혁철 기자 nura@hani.co.kr


한겨레 신문 기사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클래스가 다른 Amazon의 고객 써비스 !! 운영자 2024.03.28 744
105 벚꽃축제, 일제강점기 잔재? 제주도 원산지? 운영자 2024.03.06 907
104 800W 전기히터를 200W로 만들기 운영자 2023.12.23 1123
103 2023년 미국 ‘살기 좋은 50대 도시 운영자 2023.12.11 1157
» 안타까운 대한민국... 경술국치일에 일본과 훈련 운영자 2023.08.29 1373
101 현직 101세 의사, 건강두뇌 유지 비법 운영자 2023.08.12 1150
100 한국전쟁 253전 253승 불패신화,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 운영자 2023.07.26 1286
99 2022년 세계 핵무기 보유현황 운영자 2023.05.10 1295
98 교통단속 강화…스쿨버스 무시 1,000달러 운영자 2023.04.26 1265
97 창업하기 좋은 주 1위 ‘가주’ 운영자 2023.04.26 1269
96 불법체류 (unlawful presence)와 불법신분 (unlawful status) 차이 운영자 2023.03.17 1334
95 Singer-Songwriter, 나이 60에 도전해 볼까~ 운영자 2023.03.14 1318
94 Laptop을 무선공유기로 사용해 핸드폰 WiFi 연결 2 운영자 2023.01.29 1306
93 미국 복권 VS 한국 복권 운영자 2023.01.27 1327
92 '한국 전쟁시 대피 걱정 말라…전쟁 알기도 전에 다 죽을 것' 운영자 2023.01.22 1294
91 보청기 vs 소리증폭기 vs 갤럭시 버즈 이어폰 운영자 2023.01.22 1810
90 속독법 2- 일론 머스크, 빌게이츠도 찾아가 배운 독서의 비밀 운영자 2023.01.03 1527
89 속독법 1 - 10분 안에 마스터 하기 !! 운영자 2022.12.14 1676
88 전기매트- 전자파 인증: KC, EMI, EMF. 어느 것을 확인 해야 하나? 운영자 2022.11.21 2775
87 코로나19, 치과에 가도 되나?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운영자 2022.10.22 1538

Copyright © Dankook University Alumni Association of Southern California. All Rights Reserved.

.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